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1945년 6월 런던 광장에서 육군중령 브라운은 
시계탑을 보며 초조하게 누군가를 기다렸다.

3년전 죽음의 공포속에 탈영한 경험이 있던 브라운은 

우연한 기회에  젊은 여성작가 주디스의 책을 읽게 되었다.

전쟁 속에서 그녀의 글은 한 줄기 빛처럼 희망과 용기를 
주었고 
브라운은 용기를 내어 작가에게 편지를 썼다.

기대하지 않았던 답장이 2주후에 왔고 두 사람은 전쟁
기간 중 
수  많은 편지를 주고 받았다.

사랑의 감정이 싹튼 브라운이 주디스 사진을 보내줄 것을 

청했다.하지만 사진 대신 질책의 편지를 받게 되었다.

“그토록 제 얼굴이 보고 싶으신가요? 당신이 말해왔듯이 
당신이 정말로 저를 사랑한다면 제 얼굴이 아름답던 
그렇지 못하던 그게  무슨 상관이 있나요?  
만약 당신이 보시기에 얼굴이 추하기 짝이 없다면 
그래도 당신은  저를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을까요?”

자신의 요청에 이런 반응을 보인 그녀를 이해할 수 

없어 허탈한  웃음을 지었지만, 더 이상 사진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지 않았다.

전쟁이 끝나서 귀국하는 브라운, 주디스에게 만날 
약속을 정했다. 주디스는 브라운에게 만날 시간과 
장소를  알려주었다.

“런던 전철역 1번 출구에서 제 책을 들고 서 계세요.
저는 가슴에 빨간 장미꽃을 꽂고 나갈거예요.

하지만 제가 먼저 당신을 아는척 하지 않을거예요.
당신이 먼저 저를 알아보고 만약 제가 당신 연인으로 
적당하지  않다고 생각되면 모른척 하셔도 됩니다.”

3분뒤면 만난다는 생각에 브라운은 두근 거리는 
마음에 조금 일찍 나와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금발의 전형적인 앵글로 색슨계의 美人이 나타났다.
브라운은 녹색옷을 입은 아름다운 그녀의 모습에 
넋을 잃고 
그 녀를  향해 다가갔다.


그러나 그녀는 그에게 눈길 한번 주지 않은 채 지나쳤다.
순간 브라운은 그녀의 가슴에 장미꽃이 없다는 걸 알았다. 
브라운은 자신의 성급함을 자책하고는 그녀도 
녹색옷을 입은 여인과 마찬가지로 아름다울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6시.멀리서 가슴에 장미꽃을 단 여인이 아주 

천천히 그를 향해 다가왔다. 브라운은 머리 속이 백지장
처럼 
하얘지는 듯 했다.

놀랍게도 걸어오는 여인은 못생기다 못해 매우 흉측한 
모습이었다. 
한쪽 다리를 잃은 그녀는 한쪽 팔만으로 
지팡이를 
짚고 힘겹게 걸어 오고 있었다. 
얼굴 반쪽은 심한 화상으로 일그러져 있었다.

짧은 순간 브라운은 심한 갈등을 느꼈다.
‘그녀가 자신을 모른척 해도 된다고 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었군. 정말 그녀를 모른척 해야 하나?’

그리고 브라운은 생각했다.
‘아니야. 원망해야 할 상대는 독일군이야. 이 여인 
역시 전쟁의 피 해자일 뿐이고 3년 동안 난 그녀와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그 녀를 사랑했어. 
이건 변할 수 없어. 이제와서 그녀를 모른 척 하는  
것은 비겁하고 함께 했던 시간을 배신하는거야.’

브라운은 그녀에게 다가갔다. “잠깐만요!” 
그녀가 돌아보자 브라운은 환한 웃음을 지어보이며 
그녀의 책을 들어올렸다.
  

“제가 브라운입니다. 당신은 주디스이지요?
이렇게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갑습니다.”
그러자 그녀는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브라운을 바라보았다.
“아니예요… 전 주디스가 아니고 페니예요… 
저도 뭐가 뭔지 잘  모르 겠어요. 
조금 전에 녹색 옷을 입은 여자분에게 부탁을 받았어요. 
장미꽃을 달고 이 앞을 지나가 달라는…  
그리고 저에게 말을 거는 분에게 식당으로 오시라고 하더군요.
식당에 들어서자 녹색 옷을 입었던 주디스가 환한 웃음으로 
브라운을 반겨주었다.  
주디스는 놀라 당황하는 브라운에게 붉어진 얼굴로 부탁하였다.

“오늘 일은 절대 비밀로 해주세요.
당신을 실험했다고 말하지 말아주세요.
우리만의 비밀로 간직해주세요.”

브라운과 주디스의 가교역활을 하였던 페니가 실명을 

쓰지 않고  “감동적인 사랑 실화”라는 제목으로 영국 
타임즈지에 게재했고, 이야기는 영국 전역에서 큰 
화제
를 불러일으켰다.

비슷한 이야기가 소설로도 쓰여지기도 하고, 

심지어 영화로 만들 어지기도 하였다.  
시간이 흐를수록 사람들은 이 얘기의 주인공이 
누군지 궁금해하였다.

1996년 5월3일 존 브라운이 세상을 떠난지 몇시간뒤
그의 아내  주디스도 그 뒤를 따랐다. 일생동안 깊은 
사랑을 
나눈 이 두 노인은 죽는 날까지 같이 했다.

장례식이 진행되는 날 이 두 노인의 친구인 패니가 
지팡이에 
의지 한 채 불편한 몸으로 단상에 올랐다.

“오늘에서야 지난 50년 동안 비밀로 지켜왔던 이야기를 
공개 하려고 합니다. 바로 여기에 누워있는 두사람이 
이야기의 실제 
주인공 입니다.

비밀로 해달라는 부탁 때문에 밝히지 못했습니다. 
"어쩌면 저는 평생 이 두 사람을 사랑하고 존경하고 
질투하였는지 모릅니다.”
  
브라운과 주디스가 죽은지 두달 후 패니의 병도 
급속히 악화되어 죽음을 맞이하였다.

1997년 [웨딩드레스와 행복] 창간호 편집자는 

패니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패니 역활은 절대적이었다. 그녀가 이 이야기를 알려
주지 않았다면 우리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감동적인 

실화를 알 수 없었을  것이다.
-퍼 온 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0 한영한(16회) 동문의 미 대륙횡단 1 file 최영일 2016.10.31 227
499 세가지 진실 이완규 2016.10.28 42
498 대통령 리더십과 개혁 엘리트 - 김선홍(15회) 관리자 2016.10.27 76
497 개교70주년 기념 예술제 공연 동영상 (1) 최영일 2016.10.25 66
496 개교70주년 기념 예술제 공연 동영상 (2) 최영일 2016.10.25 55
495 서울사대부고 찬가 file 최영일 2016.10.24 61
494 존 뮤어 트레일을 걷다 - 김선홍(15회) 1 file 관리자 2016.10.02 204
493 친구여, 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이완규 2016.09.13 119
492 신강용(16회): 영화 '밀양'을 보고 최영일 2016.09.12 83
491 드러내지 않는 '참 봉사'의 감동 - 박기순(17회) 관리자 2016.08.21 102
490 [윌셔 플레이스] 오늘은 '대통령 조크의 날' - 박용필(18회) 중앙일보 논설고문 관리자 2016.08.14 113
489 하느님도 부러워 하는 한국 국회의원 특권 이완규 2016.08.13 119
488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 이완규 2016.07.30 83
487 도사님 어찌 하오리까 이완규 2016.07.29 50
486 칭찬 좀 하자 이완규 2016.07.29 50
»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이완규 2016.07.25 86
484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회장의 일갈 - 내외 한국민의 필독 글 이완규 2016.07.25 83
483 전세계 사드 배치현황, 그리고 기시감 이완규 2016.07.25 58
482 울타리선교회 창립 17주년 대음악제 file 최영일 2016.07.23 35
481 오랜만에 찾아 온 (찾아간) 조국 이완규 2016.07.19 1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