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老年觀) 
 
소설가  박경리 씨는운명하기몇달 전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가고…아아~~~ 편안하다늙어서 이렇게 편안한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다음은  노년의 박완서 선생이 썼던 글입니다.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하고 싶다고  말 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난 살아오면서 볼 꼴, 못 볼 꼴 충분히 봤다. 한 번 본 거 두 번 보고 싶지 않다. 한  겹 두 겹 어떤 책임을 벗고 점점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써져도  그만이다.
두  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여류  소설가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조용한 시골집에서 행복하게 삶을  마감했던 분들입니다.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이 있지요.
가장 아름다운 인생(上善)은 물처럼 사는 것(若水)이라는 뜻입니다. 물처럼  살다가 물처럼 가는 것이 인생이라면  이처럼 인간의 삶을 진지하게  표현하는 말도 없을 듯  싶습니다.
위의  두 분은 물처럼 살다 간 대표적인 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르는  물처럼 남과 다투거나 경쟁하지 않는  부쟁(不爭)의 삶을 보여주었고, 만물을  길러주고 키워주지만 자신의  공을 남에게 과시하려 하거나  결코 다투려 하지 않는 상선약수(上善若水)의 초연한 삶을 살았습니다.  그래서 두 분의  삶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은 자유로움이었습니다.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부딪치는 모든  것 들을 배우고 만나는 모든 것들과  소통하며 끊임없이 장강(長江)의 글을 쓰면서그 글 속에서 인생과 사랑을 말했습니다. 말년의  두 분은 노년의  아름다움을 몸으로 보여  주었습니다.
후배들에게  이렇게 나이 먹어야  한다고  아무 말 없이 조용한 몸짓으로 표현했습니다.

박경리씨는 원주의 산골에서 박완서씨는 구리의 어느  시골 동네에서 흙을  파고 나무를 가꾸면서 빛나는  노년의 침묵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노년의  행복이 무엇인지 온몸으로 말했습니다. 천천히  걸어도 빨리 달려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오직 한  세상뿐입니다. 더러는 조금 짧게 살다가, 더러는  조금 길게 살다가 우리는 가야 할  곳으로 떠나갑니다.
두 분의 삶을 바라보면 이 소중한 시간을 이해하면서 살라고, 배려하면서 살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말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둘도 없는 삶을 지난날을 돌이키며 후회하기 보다는 남은 날을 아름답게 가꾸는 일에 희망과 행복을 찾아보자고 다독여 주는 것 같습니다.  
두 분의 삶에서 배웁니다.
보이지 않는 바람에게 조차 고마움을 느끼는일상~
조그만 일에 끊임없이 감사함을 느끼는 노년~
그렇게 넉넉한 마음의 행복을 배우게 됩니다.

- 받은글 공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0 한영한(16회) 동문의 미 대륙횡단 1 file 최영일 2016.10.31 226
499 세가지 진실 이완규 2016.10.28 41
498 대통령 리더십과 개혁 엘리트 - 김선홍(15회) 관리자 2016.10.27 75
497 개교70주년 기념 예술제 공연 동영상 (1) 최영일 2016.10.25 65
496 개교70주년 기념 예술제 공연 동영상 (2) 최영일 2016.10.25 54
495 서울사대부고 찬가 file 최영일 2016.10.24 61
494 존 뮤어 트레일을 걷다 - 김선홍(15회) 1 file 관리자 2016.10.02 203
493 친구여, 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이완규 2016.09.13 119
492 신강용(16회): 영화 '밀양'을 보고 최영일 2016.09.12 83
491 드러내지 않는 '참 봉사'의 감동 - 박기순(17회) 관리자 2016.08.21 102
490 [윌셔 플레이스] 오늘은 '대통령 조크의 날' - 박용필(18회) 중앙일보 논설고문 관리자 2016.08.14 113
489 하느님도 부러워 하는 한국 국회의원 특권 이완규 2016.08.13 118
»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 이완규 2016.07.30 82
487 도사님 어찌 하오리까 이완규 2016.07.29 49
486 칭찬 좀 하자 이완규 2016.07.29 49
485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이완규 2016.07.25 85
484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회장의 일갈 - 내외 한국민의 필독 글 이완규 2016.07.25 82
483 전세계 사드 배치현황, 그리고 기시감 이완규 2016.07.25 57
482 울타리선교회 창립 17주년 대음악제 file 최영일 2016.07.23 34
481 오랜만에 찾아 온 (찾아간) 조국 이완규 2016.07.19 15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