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1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의 국회의원은 어떤 특권을 받나 

 

하느님도 부러워하는 한국의 국회의원 특권

 

 

 

이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살다가 갑자기 교통사고를 당해 저승으로 간 사람이 있었다.

하나님이 그 자에게 물었다.

"너는 어디서 뭘 하다가 왔느냐?"

그가 말했다.

"저는 한국에서 국회의원을 하다 왔습니다."

하나님이 "그래 그만큼 누렸으면 빨리 잘 왔구나"라고 했다.

 

그러자 그가 하나님께 애절히 간청했다.

"하나님 저는 정말 억울합니다. 아무 잘못도 없는데 차가 와서 박았습니다.

 그러니 제발 다시 보내주십시오."듣고 있던 하나님이 말했다.

"아무 잘못이 없는 게 아니지. 네가 법을 잘 못 만들었지 않느냐.

한국에선 국회의원이 제멋대로 입법한다고 들었다."

그리고 덧붙였다.

"이 사람아 한국의 국회의원이라면 그렇게 좋은 것을 네게 주느니 내가 가서 하고 싶다."

그러면서 하나님이 한국의 국회의원이 누리는 특혜를 낱낱이 아뢰라고 호통을 쳤다.

그러자 그가 "한국 국회의원의 특권은 200 가지가 넘어 다 아뢸 수가 없습니다"고 했다.

하나님이 "그럼 생각 나는 대로 말해보라"고 했다.

그는 대충 이렇게 읊었다.

1. 기본급이 월 600여만 원입니다.

 

 

 

2. 입법활동비가 월 300여만 원입니다.

 

3. 정근수당, 명절휴가비 등이 연 1,400여만 원입니다.

 

 

 

4. 관리 업무수당이 월 58만 원입니다.

 

 

5. 정액급식비가 월 13만 원입니다.

 

 

6. 그래서 연봉은 1억 3,000여만 원입니다.


 

"그게 전부냐?"고 하나님이 다구쳤다.

그는 마지못해 입을 또 열었다.

 

7. 유류비, 차량 유지비는 별도로 지원 받습니다.

 

 

8. 항공기 1등석, KTX, 선박은 전액 무료입니다.

 

 

9. 전화와 우편요금 월 91만 원이 지원됩니다.

 

 

10. 보좌진 7명 운영비가 연 3억 8천만 원 국고 지급됩니다.

 

 

11. 국고 지원으로 연 2회 이상 해외 시찰이 보장됩니다.

 

 

여기까지 말하고 그가 "더 이상은 말하기 곤란합니다"라고 했다.

하나님이 "네가 돌아가고 싶지 않은 모양이로구나" 하자 마지못해 다시 입을 열었다.

 

12. 65세부터 사망 시까지 월 120만 원 연금을 받습니다.

 

 

13. 그 외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특권이 많습니다.

 

 

"정말 그렇구나. 내가 다 알고 있다. 이실직고 더 고하거라"고 다시 족쳤다.

그러자 순순히 불기 시작했다.

 

14. 보험 가입 시 A등급으로 보험료가 가장 쌉니다.

 

 

15. 국회 내 개인 사무실이 제공되는데 돈으로 따지면 11억 6,685만 원입니다.

     이번에 도배와 인테리어 싹 바꿨는데 이렇게 와서 너무 억울합니다.

 

 

16. 83억 들여 꾸민 국회 본회의장도 있습니다.

     이번에 PC 몽땅 새 걸로 교체했는데 못 써보고 와서 안타깝습니다.

 

 

17. 변호사, 의사, 약사, 관세사 등 사자 붙은 직업은 겸직이 가능합니다.

 

 

18. 깜박했는데 가족 수당으로 매월 배우자 4만 원, 자녀 1인당 2만 원도 받습니다.


 

19. 또 정치 후원금을 1년에 1억 5천만 원,

 선거가 있는 해는 최대 3억까지 모금할 수 있습니다.

 

 

 

20. 국회 의원회관에서 헬스는 물론 병원까지 공짭니다.

 

 

 

21. 게다가 가족들 진료도 공짭니다.

 

 

22. 폼 잡고 전용 레드 카펫 밟으면 기분 째집니다. 그 맛에 살지요.

 

 

23. 국회 의사당과 불과 50미터 거리에 2,200억 짜리 의원회관 끝내줍니다.

 

 

24. 강원도 고성에 500억 국회 의정 연수원 짓고 있는데

 구경도 못하고 와 원통합니다.

 

 

 

25. 죄짓고도 안 잡혀가는 이런 특권도 있습니다. 이럴 땐 기분 죽입니다.

 

 

26. 골프도 사실상 회원 대웁니다. 골프장 가면 대우가 끝내주죠.

 

​하나님이 가만히 듣다가 얼굴을 붉히며 "이제 그만해라. 내가 화가 나서 더 이상

못 들어 주겠다."라고 했다.그러자 그가 정색을 하며 "이왕에 불었으니 끝까지 할랍니다.

 듣기 싫어도 들어야 합니다."라고 우기며 계속했다.

​27. 그래도 모자라서 19대 마지막 회기에서 두 가지를 더 보탰습니다.

​     마음에 안 드는 사람 언제라도 불러다 혼쭐 내주는 '상시 청문회' 하고,

     골치 아픈 지역구 민원을 국민권익위원회가 처리해서 3개월 내로 보고토록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보다 못해 버럭 소리를 질렀다.

​"그만하라고 하질 않았느냐."

그러면서 "그렇게 해도 망하지 않는 한국이라는 나라가 특이하구나!

 내가 내려가서 한국의 국회의원을 꼭 해보고 싶구나!"라고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0 한영한(16회) 동문의 미 대륙횡단 1 file 최영일 2016.10.31 227
499 세가지 진실 이완규 2016.10.28 42
498 대통령 리더십과 개혁 엘리트 - 김선홍(15회) 관리자 2016.10.27 76
497 개교70주년 기념 예술제 공연 동영상 (1) 최영일 2016.10.25 66
496 개교70주년 기념 예술제 공연 동영상 (2) 최영일 2016.10.25 55
495 서울사대부고 찬가 file 최영일 2016.10.24 62
494 존 뮤어 트레일을 걷다 - 김선홍(15회) 1 file 관리자 2016.10.02 205
493 친구여, 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이완규 2016.09.13 119
492 신강용(16회): 영화 '밀양'을 보고 최영일 2016.09.12 83
491 드러내지 않는 '참 봉사'의 감동 - 박기순(17회) 관리자 2016.08.21 102
490 [윌셔 플레이스] 오늘은 '대통령 조크의 날' - 박용필(18회) 중앙일보 논설고문 관리자 2016.08.14 113
» 하느님도 부러워 하는 한국 국회의원 특권 이완규 2016.08.13 119
488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 이완규 2016.07.30 83
487 도사님 어찌 하오리까 이완규 2016.07.29 50
486 칭찬 좀 하자 이완규 2016.07.29 50
485 감동적인 사랑 이야기 이완규 2016.07.25 86
484 한국방위산업학회 채우석회장의 일갈 - 내외 한국민의 필독 글 이완규 2016.07.25 83
483 전세계 사드 배치현황, 그리고 기시감 이완규 2016.07.25 58
482 울타리선교회 창립 17주년 대음악제 file 최영일 2016.07.23 35
481 오랜만에 찾아 온 (찾아간) 조국 이완규 2016.07.19 15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