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39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남가주에 거주하다가 시애틀로 이주한 한영한(16회) 동문이 지난 8월 중순부터 52일간 미대륙을 횡단하였습니다.

여기 중간중간 카메라에 담은 대장정의 기록들을 슬라이드 쇼식의 앨범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한 동문은 작년 이맘때 남가주 16회가 주최한 16회만의 합동칠순잔치의 기록들을 앨범으로 제작한 바 있습니다.

 

밑의 링크를 클릭하세요

 

.https://drive.google.com/file/d/0B_p1wRes3KAVMUFhNHAwMmVIOUU/view?ts=58155190

 

 

  • ?
    최영일 2016.12.16 10:23
    다음은 카나다에 거주하는 신강용(16회) 동문이 보내온 댓글입니다.

    <한영한의 대륙횡단 사진첩을 보고>

    그럴싸한 볼거리가 있는가하고 넘기다가 그렇게 기대를 했던 게 부끄러워지면서 숨이 막히는 듯 했다.
    인간들이 우루루 몰려 증명사진을 찍어대는 그런 것들이 아니라 大地가 숨을 쉬고 꾸미지 않은 自然이 만들어 내는 화음을 기막힌 구도로 그려 낸 풍경에 압도당하고 말았단 말이다.
    특히, 을씨년스럽기까지 한 가을의 들녁 풍경에서는 머지 않아 다가 올 겨울의 하늬바람소리가 들려오는 듯 하였다. 울긋 불긋, 알록 달록한 단풍으로 표현되는 건 가을의 참 모습이 아니다. 떨어질 날을 앞에 두고 마지막으로 사르는 불길을 어찌 현란하다고 할 것인가? 울대에 피가 맺히도록 처절하게 울어대는 꾀꼬리 소리를 아름다운 노래 소리로 듣는 인간이 저지르는 또 하나의 잔인함이다.
    고목의 그림자가 땅바닥에 그려내는 그림을 포착하는 감각은 한마디로 놀랍다. 바로 그 그림을 바로 그 자리에 그리기 위해서 아마도 몇시간은 기다렸을 것이다.
    공길남 선배는 역동의 순간을 아름답게 포착했지만 움직임을 사진에 담는다는 게 무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한영한의 사진에서는 역동의 순간이 아니라 가만히 거기에 있는 자연이, 가만히 거기에 있지 않고 흘러가는 듯한 소리가 들려 오는 듯 하였다.

    선배 하나가 중국 여행을 갔다.
    한문 서예를 꽤나 오래 했는데 중국 여행에서 돌아와 붓을 꺾어버렸단다.
    여생을 다 바쳐서 글씨를 써 본들 수천년에 걸쳐 피속에 흐르는 감각을 흉내조차 낼 수 없으리라고 여겼기 때문이었단다.
    나도 한 때, 셔터만 누르면 작품이 덜컥덜컥 쏟아져 나오는 줄 알고 사진을 해 보려고 했었다. 이제 한영한이의 사진을 보고 카메라를 던져버려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1 며누리와 시어머니의 편지 왕래 이완규 2016.02.26 8595
500 드디어 남가주 동문회의 웹사이트가 열렸습니다. 1 jhsim 2007.10.27 1156
499 테스트 (글내용 크기 85kB 의 후반부) 2 zido 2007.12.18 796
498 국가적/국제적 웃음거리 와 망신 2제 5 warnerklee 2008.02.12 593
497 남가주동창소식 게시판의 스팸 메일 관련 2 bcjung 2014.10.18 545
496 전시 1952년 진귀한 컬러 사진들 1 warnerklee 2015.03.27 446
495 여체 예술 (외설사진이 아님) 4 warnerklee 2008.03.13 395
494 대마도의 역사적 진실 warnerklee 2015.04.18 384
493 어느 여름휴가-채수호(19회, NJ 거주) choiyoung 2014.09.30 362
492 한국 가곡 모음 2 warnerklee 2008.04.13 350
491 자랑스런 동문 - 최신정 동문 (5회) 5 file well 2013.03.18 335
490 삶과 죽음 그리고 늙음 well 2015.09.01 330
489 우리 민요 한마당 / 꽃타령 - 유지나 [민요] 외 1 cho6090 2013.07.22 323
488 선후배간의 다정한 교신 (추가분 포함) warnerklee 2015.04.27 320
487 "배우자감? 체형이 비슷한 사람을 찾아라" bcjung 2013.11.28 313
486 악보의 쉼표 2 choiyoung 2013.05.23 311
485 그때 그시절, 1952년 부산 풍경과 사람들! warnerklee 2015.08.05 307
484 한국의 메뉴판 (유모어) 이완규 2016.03.29 306
483 안치환의 <오늘이 좋다> An Alumni Association choiyoung 2014.04.18 303
482 사나이로 태어나서 3 damyee536 2014.11.20 29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26